제천시 동정

사라지는 신당교 중앙선 철교......제천-서울 1시간대 목전

작성일 : 2018-09-26 09:47

 
 

신당교와 환경사업소 사이에 있는 철교가 부침의 세월을 뒤로하고 철거되고 있다.

 

제일장례식장 앞에 있는 이 중앙선 철교는 기자가 어린시절 신당교 아래서 멱을 감을 때 당시 생경헸던 주황색 디젤기관차의 모습을 보여주던 추억의 철교였다,

 

제천 사람들 치고 이 철교를 지나 청량리와 제천을 오가지 않은 사람이 몇이나 될까?

 

2011년 9월28일 첫 삽을 뜬 중앙선 철도 복선화 공사가 이제 대단원의 막을 향해 치닫고 있다.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했지만 약 1년여 늦어져 2019년 말이면 제천-서울간 1시간 대의 역사적 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는 신당교 아래에 오렛동안 자리하며 추억을 선사했던 중앙선 철교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제천시는 이 철교을 걷어내고 신당교 인근부터 롯데캐슬의 강제동까지 길을 닦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청에서 강제동까지 최단 코스의 도로가 철교의 죽음 뒤에 탄생되는 것이다.산당교 철교의 마지막 모습을 화보로 만나보자,(주은철 기자)

제목 없음357.png
제목 없음358.png
제목 없음360.png
제목 없음356.png
 
 
프린트
작성일 : 2018-09-25 01:30

제천시 동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