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동정

천사들의 노래, 파리나무십자가 소년합창단 제천 온다

작성일 : 2018-12-08 23:36


 
안상현 기자 | ansh59@hanmail.net ; 출처
         

 
             
   
 

대한민국 공연전문가 선정 연말클래식 추천공연 1위, 프랑스 파리의 정통 보이소프라노 아카펠라 합창단 파리나무십자가 소년합창단이 12월 제천을 방문한다.

파리나무십자가 소년합창단은 ‘2018 제천시민을 위한 송년음악회’에 ‘평화와 사랑’을 테마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며, 공연은 이달 17일 저녁 7시 30분에 제천 문화회관 대공연장 무대에서 열린다.

110년 이상의 전통을 자랑하는 ‘파리나무십자가 소년합창단’은 탁월한 기량을 갖춘 보이소프라노 솔리스트들과 알토, 테너, 베이스의 4성부로 구성돼 있으며, 8세부터 15세 사이의 음악전문학교 학생들로 이뤄져 있다.

최소 2년 동안 음악중심의 수업을 통해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친 이들은 전 세계 유일의 아카펠라 소년합창단으로 세계적인 언론들의 극찬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보이 소프라노의 진수를 보여주는 모차르트 ‘자장가 (Berceuse de Mozart)’, 카치니의 ‘아베마리아(Ave Maria de Caccini)’등의 클래식 명곡,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 등의 현대명곡들뿐만 아니라, 내한 공연 시마다 한국 팬들을 열광시키고 그 어느 합창단도 흉내 낼 수 없는 파리나무 십자가 소년합창단의 대표적인 곡 ‘고양이 이중창(Le Duo Des Chats)’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고향의 봄(Spring of hometown)’과 같은 깜짝 놀랄 만한 한국 곡들, 존 레논의 ‘상상(imagine)’과 같은 서정적 가사를 담은 월드팝송들도 만나볼 수 있다.

‘‘징글벨(Jingle Bell)’, ‘고요한 밤, 거룩한 밤(Silence Night)’과 같은 크리스마스 캐롤은 촛불을 들고 꿈을 꾸듯 노래하는 이색적인 퍼포먼스와 함께 성탄절 분위기를 한껏 더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연은 ‘2018 제천시 송년콘서트’로 기획된 공연으로 최고 수준의 공연을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성숙한 관람문화를 조성코자 유료공연으로 진행된다.

시는 그동안 많은 공연들이 무료로 제공되면서, 공연장 자리 채우기에 급급해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공연이 진행되는 등 공연자와 관람객 모두의 불만을 받아, 향후 수준 높은 공연 유치와 더불어 유료공연 확대를 통해 시민들에게 고 퀄리티의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공연의 입장권은 제천시민은 1만원, 관외주민은 5만원의 공연가로 제공되며, 티켓은 3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1544-1555)를 통해 예매가능하다.

이번 공연과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제천시 문화예술과(☎043-641-5517)로 문의하면 된다. ; 

제천시 동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