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동정

이시종 지사 "충북선 철도 고속화 노선 '제천 패싱' 아냐" 제천역 패싱일 뿐, 논란 가중될 듯

작성일 : 2019-02-26 00:06

 
 

제목 없음199.png

이시종 충북지사가 충북선 철도 고속화 노선이 '제천 패싱'은 아니라고 밝혔으나 '제천역 패싱'은 맞다고 사실상 시인함으로써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금일(25일) "충북도가 애초 구상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노선이 현실적인 안인 만큼 1조5천억원 외에 3천억원의 사업비를 추가 확보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간부 회의에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과 관련, '제천 패싱' 이야기가 들리지만 '제천역 패싱'일 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3가지 노선 안을 예로 든 뒤 "충북도가 구상해 정부에 건의한 노선이 가장 현실적인 고속화 노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별도의 노선을 만들지 않고 충북선을 제천역까지 고속화한 후 고속철이 제천역까지 갔다가 다시 돌아와 중앙선을 타고 원주 방향으로 가는 노선을 생각할 수 있지만, 이는 고속화라는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충주에서 제천역까지 노선을 조정, (봉양역을 거치지 않고) 제천역을 경유하는 노선을 고려할 수 있지만 6천억원의 사업비가 더 필요하며 충주 삼탄역과 제천 공전·봉양역에 서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고 설명했다.(그러나 공전역과 봉양역은 무인역이 된지 오래며 충북선 열차가 서지 않는다.)

 

이 지사는 "제천 백운에서 충북선 철도를 남쪽으로 우회시키면 봉양역을 거쳐 중앙선으로 연결된다"며 "(충북도가 구상한) 이 노선이 현실적이고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강호(강원∼충청∼호남) 축과 관련해 1조5천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만큼 (도 예상액 1조8천153억원에서 모자라는) 3천억원을 더 확보하면 강호 축이 완성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호 축이) 유라시아 대륙으로 연결되기 위해 추가로 필요한 사업이 뭔지를 파악해 통일부와 국토교통부에 강력히 요구하라"고 덧붙였다.

 

제천 주민들은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결정되자 환영 입장을 밝혔으나 최근 열차가 제천 봉양역과 제천역을 경유하지 않는다는 소문이 돌면서 '제천 패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주은철 기자) ; 출처

제천시 동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