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동정

제천 화재참사 유족 "때늦은 소방관 징계 만시지탄"

작성일 : 2019-04-28 19:52

 

이병찬 입력 2019.04.28. 18:58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유족은 28일 "충북도가 미뤄오던 소방관들에 대한 징계를 이제야 의결한 것은 만시지탄이라 할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유족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화재참사로 가족을 잃고 계절이 여섯 번 바뀌는 동안 유족들은 화재 원인 제공자와 초기 대응과 인명 구조를 소홀히 한 소방지휘부에 대한 원망으로 불면의 밤을 보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유족은 28일 "충북도가 미뤄오던 소방관들에 대한 징계를 이제야 의결한 것은 만시지탄이라 할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유족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화재참사로 가족을 잃고 계절이 여섯 번 바뀌는 동안 유족들은 화재 원인 제공자와 초기 대응과 인명 구조를 소홀히 한 소방지휘부에 대한 원망으로 불면의 밤을 보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족은 "국회와 정부, 사정기관에 제천 화재참사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지속적으로 요구하면서 유족 스스로 관련 증거를 모아 합동조사단과 사정기관에 전달하는 등 노력했다"면서 "그러나 사정기관과 법원 누구도 진실규명을 위한 유가족들의 말에 귀 기울여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관계 당국은 이번 소방 관련자들의 징계를 시금석으로 삼아 화재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구축해 고인들과 유가족들의 고통을 달래 달라"면서 "그런 노력이 현실화할 때 우리 사회는 보다 안전한 사회가 될 것이고, 이것이 고인들의 죽음을 헛되이 만들지 않는 방법이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2017년 12월21일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지상 1층 주차장 천장에서 발화한 불로 2층 목욕탕에 있던 여성 18명이 숨지는 등 29명이 목숨을 잃었다.

소방청 합동조사단은 "(지휘관이)현장 정보를 파악하지 못해 현장 지휘가 미흡했고, 비상계단으로 2층에 진입했다면 일부라도 생존 상태로 구조할 가능성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4명에 대한 중징계를 도에 요구했고, 경찰도 지휘부 소방관들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에 검찰에 송치했었다.

그러나 검찰이 이들을 불기소 처분한 데 이어 법원도 유족 측이 제기한 재정신청을 기각하면서 이 화재 참사에 연루된 소방지휘부는 아무도 사법처리되지 않았다.

사법당국의 판단이 마무리되면서 충북도는 지난 22일 소방공무원 징계위원회를 열어 1명만 중징계(정직 3개월)하고 5명은 경징계 처분했다. 유족은 이날 입장문에서 징계 수위에 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