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농약소주 사건에 사용된 메소밀 농약 일제 수거

- 대대적인 일제 수거로 농약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 -

작성일 : 2016-03-29 11:04

  제천시(시장 이근규)가 3.29일 긴급 읍·면·동 담당자회의를 갖고 농산물품질관리원, (사)작물보호제판매협회 제천시지회 등과 함께 ‘2016.4.1.~4.30.(30일간)까지 농가에서 사용하다 남은 메소밀 등 고(高)독성 농약에 대해 일제 수거를 한다고 밝혔다.

 

  메소밀은 최근 경북 청송에서 발생한 ‘농약소주’ 사건과 상주 ‘농약 사이다’ 사건 등 여러 사건에 오용되어 인명사고를 일으킨 고독성 농약이다.

 

  이런 문제점으로 메소밀을 포함한 9종의 고독성 농약이 2011년 12월 등록이 취소되어 2012년부터 생산이 중단되었으며, 2015년 11월부터 사용이 전면 금지되었다.

 

  반납 농가에 대해서 미개봉 농약은 지역농협에서 판매가의 2배에 상응하는 현물 또는 금액으로 보상하고, 종전까지 보상을 하지 않았던 사용하다 남은 메소밀 농약에 대해서도 읍·면·동사무소에 반납할 경우 제조업체에서 개당 5,000원을 보상할 계획이다.

 

  제천시는 메소밀을 포함한 등록 취소된 고독성 농약을 보관하고 있는 농가에서 이번 일제 수거기간에 모두 반납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