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단양군, 탈꼴찌 성공 종합 6위 중상위권 도약

제55회 충북도민체육대회 성료

작성일 : 2016-06-11 21:00

 

  55회 충북도민체육대회에서 개최지인 단양군이 연일 선전을 거듭하며 선풍적인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전통의 강호’ 청주시의 대회 3연패로 막을 내렸다.


  특히 단양은 새로운 지역 부흥을 위해 이번 대회를 유치한 만큼 선수 346명, 임원 140명 등 총 486명으로 역대 최고 규모로 선수단을 구성하고 ‘만년 하위권’ 이라는 오명을 극복하기 위해 전력을 기울였다. 본격적인 종목별 경기 열린 10일부터 수영, 보디빌딩 등에서 금빛 메달을 소식을 전하며 선전을 펼친 단양은 종합 6위를 차지하며 2009년 제천에서 열린 48회 대회 이후 7년만에 탈꼴찌에 성공하며 중상위권에 진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단양군 일원 30곳의 종목별 경기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청주시가 금메달 27개, 은메달 27개, 동메달 14개 등 모두 68개의 메달을 획득, 종합점수 2만5,838점으로 1위에 올랐다.


  충주시는 금메달 23개, 은메달 18개, 동메달 20개 등 총 61개의 메달을 따내면서 종합점수 2만3,391점으로 준우승을, 3위에는 금메달 8개, 은메달 18개, 동메달 15개 등 모두 41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점수 1만9,322점을 기록한 진천군이 차지했다.


  이어서 음성군(1만8,784점), 괴산군(1만7,934점), 단양군(1만5,544점)가 4~6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7위 제천시(1만5,386점), 8위 증평군(1만5,108점), 9위 옥천군(1만2,837점), 10위 영동군(1만1,973점), 11위 보은군(1만1,909점)이 뒤를 이었다.
지난 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성적이 향상된 시·군에 수여하는 성취상은 개최지 단양군 1위, 진천군 2위, 충주시가 3위를 차지했다.
  또 모범선수단상은 단양군, 질서상은 충주시, 우정상은 음성군이 받았으며 모범경기단체상은 충청북도검도회와 충청북도사이클연맹에게 돌아갔다. 시·군 대항전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육상·축구 등 24개 종목에 걸쳐 도내 11개 시·군 약4,520명의 선수와 임원이 출전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단양을 새롭게, 충북을 힘차게라는 슬로건 아래 3일간 펼쳐진 이번 도민체전은 도민 역량 결집을 통해 충북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는 디딤돌이 됐다”며 “이번 체전이 소통하고 화합하는 축제 한마당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신 충북도민과 단양군민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오후 5시 단양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폐막식은 감동스러운 경기장면을 담은 하이라이트 영상 관람에 이어 성적발표 및 시상, 폐회사 순으로 진행됐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차기 개최지인 제천시에 56회 ‘충북도민체육대회’의 성공을 기원하며 대회기를 전달하고 3일간 펼쳐진 우정과 화합의 체전으로 기억될 무대의 막을 내렸다.

 





  <사진 ; 폐막식 모습>

 

 

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