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을 하던 70대 운전자의 화물차에서  건축자재용 철판 70개가 우르르 쏟아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오전 2시 55분께 충북 영동군 추풍령면 사부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215.8km 지점을 운행하던  5t 화물트럭(운전자 윤모·72)에서 건축  자재용 철판(가로 120㎝, 세로 50㎝) 70여개가 쏟아져 내렸다.

'졸음운전 화물차' 고속도로서 철판 '우르르'…차량 15대 파손(종합)© 연합뉴스'졸음운전 화물차' 고속도로서 철판 '우르르'…차량 15대 파손(종합)

 

철판 일부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맞은편 차선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다행히 사고 당시 마주 오던 차량이 없어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사고 차량을 뒤따르던 차량 15대가 고속도로에 쏟아진 철판을  미처 피하지 못하고   지나가 차체나 타이어가 파손되는 피해를 봤다.

 

당시 화물트럭 바로 뒤를  따르는 차량이 있었다면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짤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사고 당시  윤씨의 화물 트럭 뒤나  맞은편에서 운행하는 차량이 없어 대형 사고는  피할 수 있었다.이 사고로 상·하행선 포함해 일대 통행이 1시간 50여분간 가량  차질을 빚었다. 고속도로에 널브러진 철판 때문에  차체가 파손되긴 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사고 역시 졸음운전이 원인이었다. 화물트럭 운전자 윤씨는 경찰 조사에서 "졸음 운전을 하다 앞서가던 차량과의 간격이 좁아진 것을 뒤늦게 발견, 충돌을 피하려고 급하게 핸들을 꺾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윤씨가 급격하게 핸들을 조작하면서 무게 중심이 한쪽으로 쏠려 적재함에 실려있던 철판이 도로에 쏟아진 것으로 봤다.경찰 관계자는 "다행히 새벽 시간대라 운행하던 차량이 많지 않아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경찰은 사고를 낸 화물트럭 운전자 윤씨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출처 : (영동=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vodcas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