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동정

제천의 어린이집서 잠자던 3세 남아 숨져…담당교사 체포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아이 재우고 1시간 뒤 호흡곤란 상태 발견"

작성일 : 2016-09-07 23:29

 

 
기사 이미지
제천경찰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교사가 강제로 이불 덮었다는 의혹 확인 중"

(제천=연합뉴스) 김형우 공병설 기자 = 충북 제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점심을 먹고 낮잠을 자던 세 살배기 남자 어린이가 호흡곤란으로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5분께 충북 제천시 장락동 모 어린이집에서 A(3)군이 호흡곤란을 일으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군은 점심을 먹은 뒤 오침 시간에 다른 어린이 10명과 함께 교실에서 잠을 자던 중 호흡 곤란과 심정지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A군에게서 별다른 외상이나 폭행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사고 당시 어린이집 교사들은 아이들이 자는 것을 확인하고 다른 업무를 보고 있었다.

A군을 처음 발견한 교사는 경찰에서 "다른 아이들은 모두 잠이 들었는데 A군이 잠을 안 자고 있어 재운 뒤 교실을 나왔다"며 "1시간쯤 뒤 들어가 보니 아이가 입술이 파랗게 질려 있고 제대로 숨을 쉬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A군 담당교사 B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A군의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A군 유족은 "교사가 아이를 재우려고 강제로 이불을 덮은 게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교실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녹화 파일을 확보해 사고 당시 상황을 분석하는 한편, 교실에 함께 있던 원장과 다른 교사 등을 상대로도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CCTV 화면에는 B교사가 A군을 재우려고 옆에 누워 한쪽 팔로 안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나 A군의 얼굴이 이불에 덮였는지는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폭력이나 학대 행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어린이 사망 사고가 발생한 만큼 과실 여부 조사를 위해 일단 긴급체포했다"며 "교사가 아이를 재우는 과정에서 억지로 이불을 덮는 등 강압적인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제천시 동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