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지혜

추석 달을 쳐다보며

작성일 : 2016-09-17 06:55

추석 달을 쳐다보며

오늘은 추석, 둥근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까 했는데 걱정대로

휘영청 밝은 둥근 달은 볼 수 없고,

지금 창 밖 동쪽하늘엔 뿌연 여린 구름에 가려 희미하게 둥근 자태만 보인다. 

 

나는 아파트 창문을 열고 의자에 앉아,

뿌연 둥근 자태의 저 추석 달을 쳐다보면서

이렇게 중얼거리며 물어 본다.    

                

--- 이 세상사와 국제정세, 특히 인심은 그렇게도 모나고 컴컴한데,

     너만은 왜 이렇게 둥글고 환한 자태를 뽑내느냐?...---

 

그러나 추석 달은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하늘 가운데로 흐르며 침묵을 하는데

꺼꾸로 나 자신도 모르게 스스로에게 묻는 물음이 가슴 심연으로부터 솟구친다

 

지난날, 저 밝은 추석의 둥근 달을 보며 얼마나 많은 꿈을 실었고,
얼마나 많은 자신과 굳은 약속을 하였던가.

그러나, 이제는 나이가 먹었나 보다
이 시간, 저 추석 달을 보며, 자신의 살아온 뒤를 바라보게 된다.
지나온 짧지 않은 긴 일생이 저 달 속에 투영되며, 보인다.

그렇게 다짐하고 다짐했던 수많은 자신과의 약속이 떠오르면서~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 부끄러운 자신의 모습이

저 둥근 달 속에 오늘은 유난히 크게 보인다!

내년 추석 둥근 달엔, 자신의 모습이 어떻게 투영될지, 자신 없지만
이제까지 지키지 못한 자신과의 약속을,

남은 세월에 꼭 이루어야 하겠다고
저 달을 바라보며 지금, 또다시 자신과 약속한다!

"가장 중요한 약속"은 무엇일까?

친구와의 약속을 어기면 우정에 금이 간다.

부부와의 약속을 어기면 사랑에 금이 간다
자식과의 약속을 어기면 존경에 금이 간다.

기업과의 약속을 어기면 거래가 끊어진다.

사회와의 약속을 어기면 관계가 끊어진다.
 

그래서 우리는 메모를 해가며 약속을 지킨다
하지만, 꼭 지키지 않아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약속도 있다.
 

그것은 바로 나 "자신과의 약속" 이다.

약속을 어겼다는 사실을 아무도 모르기에,

그리고 그때그때 쉽게 스스로를 용서해 주기에,

우리는 자기자신과의 약속엔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
그러나 내가 나를 믿지 못한다면
세상에 나를 믿어줄 사람은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나 자신과의 약속을 맨 먼저 지켜라!
어쩌면 그것이, 이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약속"인지 모른다!

오늘 추석 달을 바라보는 나를 일깨워주는 가르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