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뉴스

후쿠오카 싱크홀, 폭탄 맞은듯 도심 한복판에 구멍이…'뻥!'

작성일 : 2016-11-08 20:19

후쿠오카 싱크홀, 폭탄 맞은듯 도심 한복판에 구멍이…'뻥!'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8일 오전 5시 15분께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후쿠오카시 하카타(博多)구 JR하카타역 앞 도로가 무너져 내렸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간이 지나면서 함몰 부위가 확대되면서 이날 오전 10시 현재 함몰 부위는 길이 30m, 폭 27m, 깊이 15m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꺼진 곳에 물이 차면서 주변에 있는 일부 건물 부지에서도 일부 함몰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후쿠오카현 경찰과 후쿠오카시측은 해당 건물 및 주변 지역 주민들에 대해 대피권고를 내렸습니다.

그러나 이번 함몰 사고로 인한 부상자 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함몰이 발생한 곳은 지하철 나나쿠마선 연장 공사 현장 인근입니다.

오사카시 교통국은 공사장에서 터널 굴착 공사를 하던 중 이날 오전 5시께 물이 흘러 들어와 공사를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후쿠오카현 경찰과 시측은 이번 사고와 공사가 관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 경찰에 따르면 사고 현장은 하카타역 앞의 폭 14m 교차로 부근입니다. 경찰은 사고 발생 후 동서 150m, 남북 350m 범위에 걸쳐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고로 인한 가스 누출 가능성에 대비해 현장 주변 건물과 상가 등을 상대로 화기를 사용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규슈(九州)전력에 따르면 이날 사고로 한때 약 800가구가 정전됐습니다.

이번 사고로 후쿠오카은행의 온라인시스템에도 장애가 발생해 은행 창구에서의 입출금, 송금 업무는 물론 자동입출금기 사용도 일시 중단됐습니다.

사고 당시 현장 부근 건물에 있던 한

 

사람은 "갑자기 정전이 되고 쿵 하는 큰 소리가 났다. 밖으로 나가 보니 도로에 큰 구멍이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인근 회사에 근무하는 이토 쓰요시(48)씨는 "회사에 도착했더니 건물 밖으로 나가라는 경찰의 권고 지시가 있었다"며 "집에 가서 대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시니어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