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동정

세명대학교 위치변경 절대 불가

- 12월21일 지방대학 수도권 이전반대 제천시민추진위원 간담회 개최 -

작성일 : 2016-12-22 22:14

지방대학의 수도권 이전을 제한하는 미군공여구역법 개정안이 7월 7일 도종환의원 등 29명에 의해 공동 발의된 가운데, 12월 21일 제천시 소재 명성유유예식장에서 지방대학 수도권 이전반대 제천시민추진위원 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추진위원인 제천시 각 단체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세명대학교와 지역의 상생 발전을 위한 의견수렴의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세명대학교의 위치변경은 절대 불가하며, 시민의 희생과 노력으로 설립된 지방대학의 운영에 따라 발생한 적립금을 타 지역에 투자하려는 것은 도의적으로도 온당치 않고 본교 발전을 위해 학교운영에 투자할 재원으로 사용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지역과 대학의 상생발전 방안으로 학부모들에게 홍보를 통해 지역 대학인 세명대학교와 대원대학교의 진학률을 높이자는 의견과 대학도시로의 성장과 대학의 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할 부분을 찾아 협력하자고 의견을 모으기도 했다.

 

이근규 제천시장은 “시민들의 뜻에 따르는 시정책임자로서, 시민여론을 수렴하여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 모두는 세명대학교가 수도권에 분교를 설립하는 것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시민 모두의 합의사항으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를 위해 이를 기필코 지켜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제천시에서는 세명대학교를 중부권 최고의 명문대학으로 육성·발전시키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3명을 정규 일반직 공무원으로 채용함은 물론, 매년 7억여 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 : 간담회 사진>

제천시 동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