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동정

김순녀 예총 단양지회장, 첫시집펴내....141편 모아 "꽃밭을 가꾸며" 발간

작성일 : 2016-12-26 21:30


 

김순녀 예총 단양지회장, 첫시집 펴내…141편 모아 '꽃밭을 가꾸며' 발간

'꽃밭을 가꾸면서/사랑을 배운다/내 어머니 농사일 한번 거들지 못한 내가/땀 흘리며 호미질 한번 해보지 못한 내가//꽃밭을 가꾸면서 주인이 되었다/다림쥐 쳇바퀴 도는 일상/문패없이 사는 내가//꽃밭을 가꾸면서/부자가 되었다/단양팔경이 소백산 철쭉이/내 마음의 들이 되었다.

 

김순녀 예총 단양지회장이 첫시집 '꽃밭을 가꾸며'(도서출판 한강)를 펴내고 27일 오후 2시 단양관광호텔에서 출판기념회를 갖는다.

김 회장은 시집에 '꽃밭을 가꾸며', '냉이꽃', '진달래', '산수유', '단풍', '콩나물', '감나무', '은행나무', '길가의 코스모스' 등 그동안 써온 주옥같은 시 141편을 담았다.

 

최광호 (사)한국문화예술연대 이사장은 서문을 통해 "일상적 경험에서 얻은 것에 대해 시적의미를 부여하고, 삶과 자연의 의미를 확충해 이미지를 새롭게 창출했다"며 "자연과 더불화 시화된 시인의 깊은 사유는 독자에게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고 평했다.

 

단양 출신으로 2000년1월 문학공간 시 부문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김 회장은 단양문인협회, 박달재문학회, 소백의 사람들 회원이다.

 

(사)한국문인협회, (사)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사)한국시인연대 회원이며 (사)한국문화예술연대 이사로 활동중이다.

 

황희정승문학상, 충북문학 공로상, 한국예총문화공로상을 받았다.

 

그는 "제 자신의 이야기를 모아 시집을 낼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부끄럽기도 하지만 제 자신에게는 영광이고, 삶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께는 조그마한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김순녀 시인 인물사진 및 시집 표지

제천시 동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