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동정

연휴 첫날 '차량 쓰나미'…정오께 쌍방 정체 절정

작성일 : 2017-01-27 10:12

 

성별 선택하기 여성 선택된 성별남성

설정을 저장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설명절을 하루 앞두고 본격적인 귀성 이동이 시작된 지난 26일 오후 경부고속도로 서울 잠원IC 주변 하행선(왼쪽)이 귀성차량으로 정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설 연휴 첫째 날인 27일 오전 일찍부터 전국 고속도로 하행선은 물밀듯 쏟아져 나온 귀성 차량으로 붐비고 있다.

이날은 귀성객 절반가량이 이동할 계획이라고 국토교통부 설문에 답한 날이어서 '차량 쓰나미'가 전국 고속도로에 넘실댈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8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목천나들목→남이분기점, 신탄진나들목→대전나들목 등 총 40.7㎞ 구간에서 차량이 늘어서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 발안나들목→행담도휴게소, 서천나들목→군산나들목 등 총 39.7㎞ 구간에 차량이 시속 20㎞ 내외로 서행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방향과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도 정체 구간이 30㎞ 내외이다. 소통이 답답한 상황이다.

서울에서 주요 도시 요금소까지 소요시간은 승용차로 오후 9시 출발 기준으로 부산 6시간 20분, 울산 5시간 59분, 광주 5시간 20분, 목포 6시간, 대구 4시간 59분, 대전 3시간 40분, 강릉 4시간 30분이다.

하행선 흐름은 아직이 원활한 상태지만, 슬슬 막히기 시작해 오전 11시∼정오께 극심한 정체가 빚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 교통수요조사에서 이날 귀성할 계획이라고 답한 인원 비율이 전체 응답자 중 52.9%에 달했다고 24일 밝힌 바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자정부터 오전 8시까지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을 12만대로 집계했다. 자정까지 31만대가 더 나갈 전망이다.

수도권으로 진입한 차량은 오전 8시까지 3만대고, 이날 25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 정체는 어제 오전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오전 11시∼정오께 절정에 달했다가 저녁 7∼8시께는 돼야 소통이 원활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제천시 동정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