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동정

이총리, '다스는 MB 것' 질문에 "의심의 소지는 있어"

작성일 : 2017-11-07 17:40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의심의 소지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국민은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 아니냐고 생각하고 있다"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진상을 확실하게 밝혀야 한다'는 요청에는 "검찰이 그렇게 하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의혹들을) 제대로 밝히지 못하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도 (이전 정부와) 똑같다는 얘기를 듣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hysup@yna.co.kr;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