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뉴스 > 사회

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가짜뉴스’일까?

작성일 : 2020-03-30 19:29

 

등록 :2020-03-30 15:46수정 :2020-03-30 16:06


일부 언론 ‘가짜뉴스’ 의혹 제기에
외교부 해명자료 이어 기자들 만나 설명
“잠정 승인 국내 업체 3곳, 미국 수출 가능 확실”
정부 서둘러 발표 지적할 수 있지만 ‘가짜뉴스’는 잘못
외교부, 코로나 방역협력 투명 공개 연장선

청주에 있는 SD바이오센서에서 27일 직원들이 코로나19 진단키트의 품질 검사를 하고 있다. 청주/AFP 연합뉴스
청주에 있는 SD바이오센서에서 27일 직원들이 코로나19 진단키트의 품질 검사를 하고 있다. 청주/AFP 연합뉴스
정부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잠정 승인을 받은 국내 업체 3곳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미국에 수출할 수 있다고 거듭 밝혔다.

 

 

국내 진단 키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사전 승인을 받았다는 정부 발표에 대해 일부 언론이 ‘가짜뉴스’ 의혹을 제기하자, 외교부는 29일 자료에 이어 30일 오전 기자들을 만나 적극 해명에 나섰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은 우리측에 ‘사전(Pre) 긴급사용승인(EUA)번호가 부여됨으로써 잠정(Interim) FDA 승인이 이뤄졌다’고 통보했다”면서 “이번 조치로 미국에 바로 수출이 가능한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오늘 아침 미국 백악관과 교신을 해 ‘조만간 조달절차가 개시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받았다”며 “계약이 되고 물량이 준비되면 바로 나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상 미국 식품의약국 승인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데, 지금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 상황임을 고려해 ‘잠정 승인’만으로도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는 게 정부의 판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잠정 승인을 받은 업체 3곳은 국내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5개 업체와 수출승인만 받은 7개 업체 중에 있다. 국내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업체가 아닌 곳 중에서도 미국의 ‘잠정 승인’을 받은 곳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짜뉴스’ 논란은 지난 28일 외교부가 공개한 보도자료부터 시작됐다. 외교부는 자료에서 진단키트 생산업체 3곳이 미국 식품의약국로부터 긴급사용승인 절차상 ‘사전 승인’을 획득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정작 외교부 발표에 해당 업계는 혼란에 빠졌다. 3개 업체가 어디인지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진단키트 생산 업체들은 외교부가 언급한 절차상 ‘사전 승인’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업체 관계자는 “판매가 가능해진다는 사전승인이라는 절차나 단계에 대해선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재 씨젠, 솔젠트, 랩지노믹스, 코젠바이오텍 등이 미국 식품의약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의 긴급사용승인(EUA·Emergency Use Authorization)을 신청했으나, 정부 발표 당시 결과를 받지 못한 상태였다. 30일 현재도 미국으로부터 ‘잠정 승인’을 받은 업체 3곳은 공개되지 않았다.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세계적 주목을 받으면서 관련 종목들이 단기간에 급상승한 가운데 외교부마저 이런 상황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외교적 협력 내용을 투명하게 밝히고 있으며 이번에도 그 연장선이란 설명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 국민이 사용하는 진단키트가 우수한 성능과 안전성을 나타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발표한 것”이라며 “3개 업체에 대해 공개하는 것은 우리 소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취재를 종합하면, 결론은 이렇다. 미국 식품의약국이 공식 발표하지 않았고, 해당 업체도 통보받지 못한 속에서 정부가 너무 서둘러 발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가짜뉴스’라는 주장은 잘못이다.

 

 

김소연 기자

사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