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뉴스 > 사회

설민석, 방송 하차… 석사 논문 표절 인정

작성일 : 2020-12-29 20:26

2020.12.29 19:26

“인용·각주 표기 소홀 인정… 사과한다”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한국사 스타 강사 설민석(50) 씨가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사과하고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설 씨는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논문을 작성함에 있어 연구를 게을리하고 다른 논문들을 참고하는 과정에서 인용과 각주 표기를 소홀히 했음을 인정한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과오이며 교육자로서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안일한 태도로 임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설 씨는 "제 강의와 방송을 믿고 들어주신 모든 분들, 학계에서 열심히 연구 중인 학자, 교육자분들께 누를 끼쳐 죄송하다"라며 "책임을 통감해 출연 중인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겸손한 마음으로 다시 더 배우고 공부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설 씨가 2010년 작성한 연세대 교육대학원 석사 논문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서술에 나타난 이념 논쟁연구'의 내용이 2008년 서강대 교육대학원생이 쓴 논문과 50% 이상 같다고 보도했다.

설 씨는 앞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휘말린 바 있다. 최근 방송된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2회 클레오파트라 편은 곽민수 한국 이집트학 연구소장으로부터 사실 관계를 왜곡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이후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재즈가 초심을 잃어 탄생한 것이 리듬앤블루스(R&B)”라는 취지로 말한 것이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을 받았다.

사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