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뉴스 > 사회

"이게 뭐지" 오징어에서 기생충이?…정체는 정자 덩어리

작성일 : 2020-12-29 20:31

 

 

입력 : 2020.12.29 13:38:07 수정 : 2020.12.29 16:48:12

오징어에서 기생충이?…정체는 정자 덩어리
사진설명오징어에서 기생충이?…정체는 정자 덩어리


최근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된 오징어 기생충의 정체는 수컷 오징어의 정자 덩어리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오징어에서 기생충이 나온다'는 소문에 대해 "대부분 기생충이 아니라 수컷 오징어의 정자덩어리"라고 29일 밝혔다.
 

최근 일부 온라인상에서는 성숙한 수컷 오징어 내장을 손질하다가 "기생충이 있어 못 먹겠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올해 오징어 어획량이 증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일반 가정에서 직접 오징어를 사는 사람이 늘자 발생한 일이다.

이에 대해 송혜진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 박사는 "오징어 내장을 손질하다가 툭 튀어나온 것은 기생충이 아니다"라며 "수컷 오징어의 정자 덩어리 '정협'"이라고 설명했다.

수컷 오징어 정협은 살짝만 건드려도 터져버리는 독특한 생물학적 구조를 가진다.

이는 수컷 오징어가 어류와 달리 교접행위를 통해 번식 활동을 하기 때문이다.

 
원본사이즈 보기
사진설명"이게 뭐지" 오징어에서 기생충이?…정체는 정자 덩어리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흔히 수컷은 우리가 다리로 인식하는 팔 중 하나인 교접완을 이용해 교접행위를 한다.

체내에서 성숙한 정협을 꺼낸 수컷이 암컷의 입 주변 구강막에 정자를 부착시키는 방식이다.

이때 정협에 가해지는 물리적인 마찰 혹은 생리화학적 반응으로 캡슐 내부 스프링 구조물이 작동하고, 얇은 막에 싸인 정자 덩어리가 터져 나오게 된다.

이 덩어리는 암컷 구강막에 계속 붙어 있다가 1∼2개월이 지난 뒤 산란 시 암컷 난과 수정하게 된다.

최광호 국립수산과학원 독도연구센터장은 "수컷 오징어 정협 모양새가 얼핏 보면 기생충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 있다"며 "시민들 궁금증이 풀려 수산물 소비가 더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사이즈 보기
사진설명"이게 뭐지" 오징어에서 기생충이?…정체는 정자 덩어리

사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