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뉴스 > 사회

“교실서 남녀 교사가 불륜행각” 전북교육청 발칵

작성일 : 2020-12-29 20:48

 
▲  [전주=뉴시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아이들의 학습활동까지 침해하면서 교내에서 수차례 불륜행각을 일으킨 두 교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 청원. (홈페이지 캡처)
 
 
전북 장수의 초등 교사 불륜행각 靑 국민청원에 올라와
한국교총 ‘안타깝고 우려스럽다’며 철저한 조사 촉구
전북도교육청, 도교육청 이관해 직접 감사 착수


전북 장수의 한 초등학교에서 남녀 교사 간 불륜행위를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아이들의 학습활동까지 침해하면서 교내에서 수차례 불륜행각을 일으킨 두 교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에 따르면 장수의 한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유부남 A교사와 미혼인 B교사가 수업시간뿐 아니라 현장체험학습 중에도 애정행각을 수차례 벌여 교육자로서의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청원인은 두 교사가 근무하고 있는 초등학교 교실안에서 신체를 밀착하고 찍은 수십장의 사진과 입을 맞추는 사진 등 수개월간 교실안에서 사적인 사진을 찍고 두 사람의 연애장소로만 이용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지역 교원단체가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28일 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와 전라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이기종)는 보도자료를 내고 “학교라는 교육 공간에서 남녀교사 간 부적절 행위 논란이 발생한 것 자체가 매우 안타깝고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단체는 “다만 해당 교사들이나 학교 구성원에 대한 확인 없이 일방적인 국민청원 내용만으로 사실 여부를 예단하기는 어렵다”며 “따라서 전북교육청은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해 시시비비를 분명히 가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 결과, 사실이 아니라면 그 억울함을 해소하고 허위 부분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하며, 만약 사실로 밝혀지면 전체 교육자의 명예와 자긍심을 위해서라도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교육청은 “해당 지역의 문제를 넘어선 심각한 상황으로 파악하고 있다. 도교육청으로 즉각 이관해 감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