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HOME > 뉴스 > 스포츠

박항서 감독, 4G 출장정지-5천달러 벌금...SEA게임 퇴장 여파

작성일 : 2020-02-13 15:46

 

by이데일리

이데일리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출장정지와 벌금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12월 필리핀에서 열린 동남아시안(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심판에게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한 것에 대한 후속 징계다.

 

베트남뉴스통신(VNA)은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지난 10일 징계윤리위원회를 열어 박항서 감독에게 친선경기 4회 출장 정지와 벌금 5000달러(약 590만원) 징계를 결정했다고 11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해 12월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 SEA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앞선 후반 32분 레드카드를 받았다. 베트남 미드필더 응우옌 쫑 호앙이 인도네시아 선수에게 거친 태클을 당했는데도 심판이 경고를 주지 않은데 대해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후 관중석에 올라가 선수들을 지도했다.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은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 우승을 일궈냈다.

 

박항서 감독은 당시 퇴장 상황에 대해 “상대 팀 선수에게 경고를 내려야 하는데 몇 번이나 주지 않은 장면이 있었다”며 “선수들이 부상하지 않도록 하려고 거칠게 항의하다가 벌어진 일이다”고 밝힌 바 있다.

 

박항서 감독의 출장정지 징계는 친선경기에만 적용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지정한 공식 A매치 경기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다. SEA 게임은 FIFA나 AFC가 주관하는 경기가 아니어서 공식경기 출장 정지는 피할 수 있었다. AFC는 “이 같은 일이 재발하면 박항서 감독이 더 무거운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뜻을 베트남축구협회에 전달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다음달 31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말레이시아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에 앞서 26일 베트남에서 이라크를 상대로 친선경기를 치른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