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소식

청바지에 귀고리… 속사포 랩도 거뜬히… ‘시니어벤져스’

"실버" 를 거부하는 "실버"

작성일 : 2016-10-18 21:08

   
 
 

 

 

젊은시절엔~~~ 파격적인 특별한 의상을 내가 직접 디자인해서  입었지만~~~!

나이가 들면서~~악세사리나~~멋지지만 불편한 옷은 기피하게 된다~~!

 

물론 유행지난 30년전 옷들도~~여러가지 소품으로 적절하게 현대의상으로 착각할만큼 ~~

젊거나 늙음을 떠난 자유로운 의상을 구사해서 입지만~~~

 

결국 ~!  나이가 들면서~~~주변에 시선 끌지않는  젊쟎은~~

기본  패턴에 충실하게 된다~~~!

 

외적인 부분보다는~~~!

내적이 부분에~~~완성도에 몰입하는것이 진정한 어른이 되는게 아닐까?

 

 

청바지에 귀고리… 속사포 랩도 거뜬히… ‘시니어벤져스’ 뜬다

          [동아일보]
‘실버’를 거부하는 ‘실버’들


‘시니어벤져스?’ 슈퍼히어로 ‘덕후’ 에이전트5(김윤종 기자)와 에이전트7(임희윤 기자)은 요즘 떠도는 유행어를 듣고 혼란스러웠다. 몰랐던 슈퍼영웅이 있단 말인가? 알고 보니 시니어(노년층)와 슈퍼히어로 집단 ‘어벤져스’를 합친 단어. 최근 화제인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tvN)의 주연들을 지칭하는 말이었다.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신구(80) 김영옥(79) 나문희(75) 김혜자(75) 주현(73) 윤여정(69) 박원숙(67) 고두심(65)의 평균연령은 72세였다. 우리는 시니어벤져스를 세밀히 분석했다. 음. 우리가 보아온 할아버지, 할머니가 아니었다. ‘똘끼’가 충만하거나 짝사랑을 하고, 10대 같은 찐한 우정을 뽐냈다. 》

 
○ 대중문화, 실버 콘텐츠를 탐하다


시니어벤져스는 노인의 품격을 떨어뜨리려는 외계인? 조사에 착수해 보니 이뿐만이 아니었다. ‘할미넴’(할머니+미국 래퍼 에미넴을 합친 말) 들어봤나? 한 종편의 예능프로 ‘힙합의 민족’에서는 평균 나이 65세 여성들이 랩을 배운다.

할머니가 속사포 랩이라니…. 멍해진 우리는 종로 일대 극장가를 지났다. 제목에 ‘할머니’란 단어를 내세운 ‘계춘할망’이 상영 중이다. 주인공은 윤여정. 80대 고집불통 노인을 다룬 ‘오베라는 남자’, 노부부가 주인공인 ‘45년 후’ 포스터도 보인다.

문화 소비 주체인 젊은이의 관심 속에 ‘늙음’은 없지 않은가? 당연히 노년층을 내세운 영화, 드라마는 드물었다. 영화 ‘마파도’,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의 ‘야동 순재’, 이 캐릭터를 확장한 예능 ‘꽃보다 할배’ 등 속칭 코믹한 ‘실버 캐릭터’가 호응을 얻었을 뿐…. 젊은이들은 “요즘 실버 캐릭터는 ‘실버’를 벗었다”고 해석했다.

“‘디어 마이 프렌즈’의 조희자(김혜자)는 ‘감성소녀’, 희자의 동창 문정아(나문희)는 세계여행을, 독신 할머니 오충남(윤여정)은 로맨스를 꿈꾸죠. 나이만 빼면 그냥 우리 같아요.”(대학생 최유정 씨·24)

최신 문화트렌드에서 따온 시니어벤져스란 말 자체에 답이 있다는 분석도 있다. “‘디어 마이 프렌즈’를 보면 어르신들 이야기지만 고현정의 시선으로 그려집니다. ‘계춘할망’도 김고은이라는 청춘을 통해 할머니를 이야기합니다. 어르신이 주인공이라도 젊은 세대를 겨냥하죠. 젊은이들은 막연하게 생각했던 어르신 이미지가 깨질 때 재미를 느끼게 되고요.”(정덕현 문화평론가)

○ 나는 ‘노인’이 아니라 ‘나’

맞다. 주인공의 부모이거나 할아버지, 할머니였던 노년은 항상 뻔한 캐릭터. 인자한 할아버지, 며느리에게 ‘잔소리 따발총’을 쏘는 시어머니. 더 이상 아니다. 드라마 ‘그래, 그런거야’(SBS)를 보니 81세 유종철(이순재)이 출근길 뽀뽀하는 신혼부부를 본 후 아내 김숙자(강부자)에게 기습키스를 날린다. 달라진 노인상이다.

대중문화에서 노년층이 중심으로 이동 중임을 확인한 두 요원. 하지만 실제의 노년층은 이런 현상에 거부감을 느낀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노인들이 실버 캐릭터를 좋아할 거라고 생각하면 착각이에요. 우리도 ‘쌩쌩한’ 젊은 사람들이 나와 활기와 역동감을 보여주는 게 좋아요.”(주부 홍순진 씨·69) 한 70대 남성은 “할아버지라고 부르는 것이 싫다”고 했다. “내 손자한테나 할아버지죠, 타인이 왜 날 그렇게 부릅니까? 그냥 ○○○ 씨라고….”(서울 합정동 김모 씨·70)

혼란스러운 우리는 삼성생명 은퇴연구소를 찾아 노년 심리를 분석했다. ‘몇 살 이상을 노인이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노인복지법상 규정한 ‘65세’라고 답한 이는 7.7%에 불과했다. 75세는 넘어야 노인이라는 응답이 20.2%나 됐다. 박지숭 연구원이 귀띔했다.

“제 시아버지가 84세인데, 그분도 노인 많이 나오는 프로그램을 잘 안 보세요. 기업도 이제 마케팅을 할 때 시니어란 단어를 자제하고요. 70대 할아버지가 청바지에 귀고리 하잖아요. 나이를 배제하고 그냥, 개인을 보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 거요.”

※결론: 시니어벤져스=10∼30년 후 나. 노인은 우리가 늙어가는 것일 뿐. 에이전트5 뇌리에 ‘디어 마이 프렌즈’ 주인공들이 단체로 영정 사진을 찍으러 가는 장면(3화)의 대사가 떠올랐다.

“우리 모두는 시한부다. 남은 인생에서 지금이 가장 젊은 순간이다.” 하지만 성찰도 잠시. 두 요원은 요상한 안경을 쓴 젊은이를 만나게 되는데.............(다음에 계속 연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