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뉴스 > 사회

정민씨 父 “새벽에 옷 입고 수영?”···표창원 “주목할 것은 ‘술’”

작성일 : 2021-05-19 18:43

 
 
 

표 소장 “제3가 개입됐다면 술 마신 사람들 중 하나일 것”
“한강 입수 남성 있었다” 7명의 목격자 등장..경찰 조사

정민씨 父 “새벽에 옷 입고 수영?”···표창원 “주목할 것은 ‘술’”
고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 벤치에 마련된 추모공간을 바라보고 있다. / 사진=뉴스1
 
정민씨 父 “새벽에 옷 입고 수영?”···표창원 “주목할 것은 ‘술’”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장 [파이낸셜뉴스]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22) 사건 관련 ‘사건 당일 한 남성이 한강으로 걸어들어갔다’는 7명의 목격자 진술이 나왔다. 정민씨 아버지 손현씨는 “새벽에 옷 입고 수영이라니, 대답할 가치도 없다”고 분개했고, 프로파일러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장은 “술에 주목해야 한다”고 짚었다.

표 소장은 지난 18일 자신이 진행하는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제3자가 개입됐다면 한강에서 새벽까지 술 마신 사람들 중 하나일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술이 야기하는 효과, 여러 가지가 있는데 알코올이 어느 정도 소화 가능한 양 이상으로 섭취되면 대뇌에 올라가 가바수용체란 곳에 알코올 분자가 붙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표 소장은 “그렇게 되면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라든지, 신경전달물질이 분비가 된다”며 “마치 조증처럼 다양하게 과잉행동이 나오게 되고 감정도 격해진다. 또 소뇌가 위축돼 균형이 잘 잡히지 않고 밸런스가 무너지게 된다. 몸에 근육에 대한 조절능력도 상실하게 되고 비틀거리거나 헛디디는 현상, 또 기억상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표 소장은 “어느 정도 음주가 있었고 음주 상태에서 상호간 어떤 행동이 있었는지 이게 관건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정민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새벽 4시40분경 한강공원 인근에서 낚시를 하던 일행 7명이 한강으로 들어가는 남성을 봤다고 제보해 이들을 조사했다.
 
목격자 중 한 명이 “사람이 (한강에) 들어간다”고 말하자 나머지 4명이 같이 목격했고, 다른 2명은 이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이들은 머리 스타일과 체격을 토대로 입수자가 남성이라고 추측했다. 목격자와 입수 지점 간 거리는 약 80m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표 소장은 “과학적인 증거는 CCTV 등 영상장비다. 지금 그것이 발견되지 않은 상태인데 목격자가 나왔다”며 “유족 측에선 극구 부인한다. 물을 싫어하는 아들이 자발적으로 물에 들어갈 이유가 없다. 여기서 알코올의 영향이 개입돼 평소 하지 않은 행동을 하게 된 것이냐의 의문이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표 소장은 또 “그것과 상관이 없다면 아마 이 남성은 손정민씨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며 “목격 진술이 정민씨와 맞닥뜨려질 수 있는지 추가로 확인돼야만 한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이 본 남성의 신원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기 때문에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목격자들은 “(남성이) 술을 많이 마시고 수영하러 들어가나 보다 생각해 위험하지 않다고 봤다”며 “수영하듯이 양팔로 휘저으면서 강 쪽 깊숙한 곳으로 들어가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손현씨는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대답할 가치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손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경찰 발표를 언급하며 “갑자기 오늘 새로운 목격자 얘기가 속보로 나오고 사방에서 연락이 왔다”며 “목격자 존재도 황당하지만 새벽에 옷 입고 수영이라니 대답할 가치가 없다”고 분개했다.